조합원 가입신청

코로나 이후 급식실 노동강도 실태조사 실시
학교 급식실 노동강도 급증 확인

 

온라인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은 오늘 서울교육청 등 전국의 교육청 앞에서 "코로나 급식실 업무 인력충원! 배치기준 완화! 폭염질환 대책마련! 코로나19에 따른 급식실 노동강도 악화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교육당국은 무더위에 코로나까지 겹쳐 계속되는 노동강도 악화 속에서도 급식노동자들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없이 급식실의 철저한 위생지침과 업무매뉴얼 준수만을 강조하고 있다. 코로나와 폭혐 속 현장의 고충을 알려내고 근본적 문제해결을 위한 시급한 대책마련을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순차등교한다고 일 줄어들지 않아
위생과 방역 책임으로 노동강도는 오히려 증가

 

최근 학비노조는  유·초중고등학교 및 기관에서 일하는 급식실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7월 8일부터 10일까지 온라인 조사를 통한 코로나 19로 인한 학교급식실 노동강도 증가현황 및 온열질환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응답자 4,600여명 중 70% 이상이 코로나로 인해 배식시간이 늘어나고, 칸막이 설치와 청소, 소독방역업무등 위생방역 업무까지 더해져 노동강도가 높아졌다고 답하였다.
 

뿐만아니라, 코로나로 여름방학까지 미뤄지면서 폭염속 온열질환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응답자의 73%가 교육당국 차원의 온열질환 예방지침조차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배치기준 개선으로 노동강도 줄여야
아프면 진짜 쉴 수 있도록 대체인력 확보해야

 

현장발언에 나선 박윤숙 조리실무사는 "코로나 이전과 달리 급식인원은 줄었지만 방역업무와 더 엄격한 위생관리로  정상메뉴로 급식 할때보다 업무가 가중된 상태"라며 코로나로 인한 방역과 위생안전을 더 철저히 지키느라 몸과 마음이 힘든 상황임을 토로하였다.
 

또한 "교육청과 교육부는 코로나상황이 언제까지 계속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방역과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급식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배치기준 개선으로 노동강도를 줄이고 진짜 아프면 쉴수있도록 대체인력을 확보하고 폭염대책도 반드시 세워"줄 것을 요구하였다.

경기도의 이희원 영양사는 현장발언을 통해 "아프면 쉬라는 말은 그림의 떡"이라며 "학교 내 어느 곳보다 습하고 더운 급식실이다. 장시간 일을 하면 어지럽고 열이 오르고 속은 메식거린다."며 대체인력 확보를 요구했다.
 

특히, 영양사 입장에서 "인력부족으로 배식에 투입되고, 배식시간이 길어져 영양사 고유업무를 할 시간이 부족"하고 "농산물 꾸러미와 급식실 산재관리까지 하라는 것"은 너무하다며 현장발언을 이어갔다.

 

 

교육당국은 선제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한두달 안에 해결되지 않을 코로나사태 앞에서 탁상공론이 아닌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일방적으로 희생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인력충원, 대체인력 확보와 배치기준 개선 등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ㅇ코로나로 인한 급식실 노동강도 완화대책 마련하라!
ㅇ대체인력 확보하고, 배치기준 개선하라!
ㅇ급식실 평균온도 50도! 혹서기, 폭염대책 마련하라!
ㅇ급식실 인력충원, 대체근무 전면 허용하라!


 




35만 학교비정규직의 희망.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입니다.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29 예안빌딩 6층
전화 : 02-847-2006 / FAX : 02-6234-0264

홈페이지 : http://www.hakbi.org    이메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