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 가입신청

학비노조는 4월 28일 오후 12시에 “2018년 전국 지회, 분과장대회”를 열었습니다. 조치원역 근처에 위치한 세종시 시민회관에서 성대하게 치러졌습니다.
 

2018년 분과장의 과제와 역할/6.13지방선거의 의미/현황과 대책/3개 지부의 모범사례발표/지방선거승리 결의대회로 총 5가지의 프로그램으로 진행이 되었고, 참가자들은 시종일관 적극적이고 활기찬 분위기로 일정에 참여하였습니다.
 

곽승용 정책실장은 2018년 학비노조의 정책방향을 이야기하며, “계속 강조했지만 비정규직을 끝장낼 절호의 찬스가 왔다, 해방 이후 일제강점기 100년 이후만에 온 기회인데, 노동자가 잘 살 수 있는, 진보정당을 통해서 노동자가 정지할 수 있는 기회를 지회, 분과장이 잡자”라고 말하였습니다. “처우개선을 넘어 이제는 세상을 바꾸자! 학비노조를 넘어 전체 노동운동 강화! 조합원 확대를 넘어 간부확대 및 강화!, 지부 중심성을 넘어 지회, 분과 강화“ 라는 슬라이드로 지회, 분과장 대회의 의미를 살려 네가지 핵심구호를 정리했습니다.

두 번째 강연은 이의엽 민중교육연구소장의 강연이 이어졌습니다. 군비로 인한 대한민국 예산구조와 함께 평화군축이 노동자, 서민의 삶의 얼마나 큰 연관관계가 있는지에 대한 강연이었고 시야를 넓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부 모범 사례 발표는 경기지부, 광주지부의 모범사례 발표로 이루어졌습니다.
 

박금자 학비노조 위원장은 만연한 미소를 띄우고 결의있게 마무리 발언을 하였습니다. “다들 바쁜 주말이겠지만 지회, 분과장 간부들이기 때문에 오신 것 같다. 직접정치하는 선거운동 해야겠다는 다짐이 느껴진다. 3년 전에 학비노조 몇몇 간부님들과 평양에 간 적이 있었는데, 그때 예감했다. 정상회담이루어질 것으로. 그런데 어제 (27일)에 이루어졌다. 학비노조가 가면 길이 된다. 그만큼 학비노조는 한발 빠르다. 군축, 이미 우리가 이야기 했었다. 종북빨갱이 두렵지 않다. 이미 옳은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이다. 처우개선을 넘어 세상을 바꾸는 투쟁하자 우리가 나섰다. 올해 우리가 학비노조 사업 계획대로 퍼즐이 맞춰가고 있다. 올해 가장 필요한 첫 번째 퍼즐은 <지방선거 승리! 진보교육감 17지역 석권! 22명의 학비노조후보 당선!>이다. 이것을 잘 해야 우리가 올해 고생을 덜할 것이다. (웃음)피가 되고 살이되는 오늘의 교육들을 가슴속에 잘 담고 피가 되고 살이되는 교육으로 실현하자.
613지방선거 반드시 승리해내고 여기계신 지회분과장 간부님들과 조합원들이 앞장서서 이나라의 노동자 직접정치를 해나갑시다! 투쟁!“
 

5시간을 꽉 채운 가슴뜨거운 지회분과장 대회는 학비노조 후보들의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열창으로 시작하여, 200여명의 지회분과장들의 단체 어깨띠를 두르고 함께 구호를 외친 후 감동속에서 끝이 났습니다.













35만 학교비정규직의 희망.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입니다.

서울 용산구 갈월동 70-9 예안빌딩 10층
전화 : 02-847-2006 / FAX : 02-6234-0264

홈페이지 : http://www.hakbi.org    이메일 :